대성코리아(주)

10월14일 현직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오래 전 '이날'] > 고객센터

본문 바로가기

회원메뉴











고객센터

10월14일 현직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오래 전 '이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감상빛 작성일20-10-14 07:19 조회59회 댓글0건

본문

>

[경향신문]
1960년부터 2010년까지 10년마다 경향신문의 같은 날 보도를 살펴보는 코너입니다. 매일 업데이트합니다.

노벨상 홈페이지(www.nobelprize.org) 캡처.
지난 12일로 2020 노벨상 수상자 발표가 마무리됐습니다. 노벨상은 매년 10월 첫째 월요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6일 동안 분야별 수상자가 가려지는데요. 발표 당일 아침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가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결정합니다. 올해 현택환 서울대 석좌교수(기초과학연구원 나노입자연구단장)가 화학상 수상 후보에 올라 관심을 끌었지만 수상하지 못했습니다.

20년 전 오늘, 한국인 최초 노벨상 수상자가 나왔습니다. 경향신문은 2000년 10월14일 김대중 당시 대통령이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선정됐다는 내용을 전했습니다.


■2020년 10월14일 김대중 전 대통령, 한국인 최초 노벨상 수상

“김 대통령은 한국과 동아시아 전반의 민주주의와 인권개선에 기여했으며 특히 남북한 간의 평화와 화해에 노력을 기울여왔다”. 당시 노벨위원회가 밝힌 선정 이유입니다. 위원회는 “김 대통령은 ‘햇볕정책’을 통해 남북한 간에 50년 이상된 전쟁과 적대감 극복을 시도했다. 그의 북한 방문은 두 나라 간의 긴장을 완화하는 촉진제가 됐다. 이제 한국에서도 냉전이 해소될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이 생겨났다”고 했습니다.

경향신문은 김 전 대통령의 수상을 “6월 남북 정상회담을 성사시켜 반세기 동안 얼어붙었던 한반도의 데탕트를 이끌어낸 김 대통령의 ‘햇볕정책’이 세계의 주목을 받은 것”이라며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지역으로 남아있던 한반도 긴장해소의 문제도 의미 깊은 전환점을 맞게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전 대통령 수상 소식은 당시 전국을 달궜습니다. 김 전 대통령의 고향 전남 신안군 하의도 주민들은 김 전 대통령 생가 앞에서 잔치를 벌였습니다.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는 노벨상 수상자 초상화 전시 공간에 김 전 대통령의 초상화를 걸었고요. 교보문고는 1992년 재개점한 이후 매장 내 두 군데에 역대 노벨상 수상자들의 초상화를 담은 액자 74개를 전시했는데요. 이중 2개는 ‘한국인 노벨상 수상자를 위해 비워뒀음’이라는 안내문과 함께 비워뒀습니다. 이 공간은 2010년 광화문점이 리노베이션하면서 사라졌다가 2014년 복원됐습니다. 청와대 홈페이지는 접속 폭주로 한동안 연결되지 않았다고 합니다.

김 전 대통령의 수상은 후보 추천 14년 만에 이룬 쾌거였는데요. 김 전 대통령은 1987년부터 2000년까지 매년 평화상 후보로 추천됐습니다. 첫 추천은 빌리 브란트 당시 서독 총리 등 사민당 의원 73명이 했습니다. 이들은 “김대중씨는 남북한의 독재정치에 대한 반대자이자 희생자로서 수십년 동안 민족자결을 통한 조국의 평화적 통일과 인권을 위해 투쟁해왔다”라며 추천했습니다.

당시 김 전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평화상을 공동 수상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습니다. 남북 관계 개선을 함께 해왔다는 이유에서요. 하지만 군나 베르게 당시 노벨위원회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공동 수상 문제는 고려한 적 없다”고 밝혔습니다.

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 장도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사명 대성코리아 주소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5길 5(논현동 52-7)
사업자 등록번호 114-81-655-43 대표 도중석 전화 02-556-2839 팩스 02-556-8416
개인정보 보호책임자 대성코리아
Copyright © 2017 대성코리아. All Rights Reserved.